HOME > 국내뉴스


네이버, CBDC 사업 진출

2021-05-14
조회수 97

한은과 협력할 최후의 승자는? 





네이버가 디지털화폐 플랫폼 시장에 진입한다. 13일, 네이버는 한국은행이 추진하는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 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커머스와 콘텐츠에 이어 디지털화폐에서도 우위를 선점하겨는 것으로 보인다.


13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과 라인플러스를 통해 한은이 올 하반기 시작하는 ‘CBDC 모의실험’에 참여하기로 하고 준비팀을 꾸렸다. CBDC 모의실험은 가상환경에서 CBDC의 생애주기를 테스트하는 사업이다. 해당 실험을 통해 디지털화폐 제조, 발행, 유통, 환수, 폐기 등 CBDC 생애주기별 모든 처리 업무와 송금, 대금결제 등의 서비스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한다. 한은은 이번 사업을 통해 CBDC 도입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IT업계 관계자는 “이번 모의실험은 CBDC를 본격 도입하기 위해 필요한 과정으로, 이 실험에 참여하는 블록체인 업체가 CBDC 사업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화폐의 일종인 암호화폐 사업에 진출할 경우 정부 사업 수행자라는 레이블을 획득하게 된다. 한은은 업체 선정 기준, 선정 사업자 수 등 관련 내용을 이달 공고할 예정이다.


해외 일부 국가는 디지털화폐 사업을 이미 도입했다. 중국은 지난 2월 추첨을 통해 중국의 법정 디지털화폐인 디지털위안화를 베이징 시민 5만 명에게 총 1000만위안(약 17억원) 지급했다. 한은의 CBDC 사업 진행 속도가 빨라지면서 네이버는 물론 카카오 등을 포함한 국내 기업들도 분주해지는 모양새다. 네이버가 참여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카카오도 한은의 CBDC 사업에 참여할 전망이다. 신사업을 찾고 있는 국내 대표적 IT 기업인 네이버와 카카오 간 경쟁 구도가 형성될 전망이다.



한국형 CBDC를 실현할 업체는 어디일까


네이버가 블록체인 관련 자회사와 관계사를 앞세워 정부의 CBDC 사업 참여를 결정한 것은 급부상 중인 디지털화폐 시장에서 ‘절대적인’ 사업 신뢰도를 쌓을 수 있는 호기라는 판단에서다. “시장 자체의 수익성보다 정부 파트너라는 꼬리표가 주는 시장의 신뢰 확보가 최종 목적”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다.


기술력은 충분하다. 네이버파이낸셜은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페이 등 핀테크(금융기술) 사업을 통해 온라인 결제 플랫폼, 국내 결제 환경 등에 대한 다양한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다. 라인은 CBDC 사업에 필요한 결제 완결성, 많은 결제량을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속도 등을 제공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 대만, 태국 등 해외 여러 지역에서 각종 결제 및 핀테크 서비스도 운용 중이다. 라인은 지난해 한은이 연구 목적으로 진행한 ‘CBDC 파일럿시스템 컨설팅 용역사업’에 참여해 한은 CBDC 플랫폼의 기술적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네이버 측은 “국내 환경에 맞는 CBDC 플랫폼 개발 채비를 모두 갖췄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인 그라운드X도 CBDC 사업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부터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미국의 이더리움 기반 블록체인 개발사 컨센시스와 협력 중이다. 컨센시스는 이더리움의 공동 창업자인 조지프 루빈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 솔루션 업체다. 이더리움 지갑인 메타마스크 등 이더리움 기반 서비스를 개발했다. 컨센시스는 최근 기존 이더리움과 호환성이 큰 프라이빗 블록체인 쿼럼을 활용해 싱가포르, 호주, 태국 등의 CBDC 사업에 참여했다.


그라운드X는 컨센시스와 협력해 다수의 이용자가 클레이튼을 사용해도 속도가 떨어지지 않는 확장성과 다른 블록체인과 연결되는 호환성을 높일 예정이다. 이 기능은 한은 CBDC 사업에서도 필요하다. 클레이튼은 클레이라는 암호화폐도 발행하고 있다. 클레이는 암호화폐 거래 승인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절감하는 등 결제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비트코인은 최근 블록 하나를 생성하는 데 10분 정도 걸린다. 클레이는 1초면 거래가 승인된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