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내뉴스


갤럭시폰으로 가상자산 예금, 대출까지 가능해진다

2021-05-11
조회수 71


삼성이 선택한 De-Fi 서비스는 ‘AAVE’ 



삼성전자의 갤럭시폰을 이용해 간단하게 가상자산 예금 및 대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갤럭시폰의 블록체인·가상자산 서비스 플랫폼 ‘삼성 블록체인월렛’에 디파이 서비스가 등록된 것이다.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는 탈중앙금융(De-Fi, 디파이) 서비스인 아베(AAVE)가 등록돼 있다. 그 간 금융, 게임, 소셜미디어,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분야의 가상자산 앱을 탑재해온 삼성 블록체인 월렛이 디파이 서비스를 추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인 디파이(De-Fi, 탈중앙금융)는 기존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 등 중앙 기관 없이, 블록체인 네트워크 위에서 탈중앙 방식으로 처리되는 금융 서비스다. 모바일을 통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동남아시아나 중동, 남미, 아프리카 등 은행계좌가 없는 인구가 밀집된 나라에서 특히 활발히 쓰이고 있다.


아베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의 디파이로 가상자산을 일정 기간 예치해 이자를 받거나, 일정량의 가상자산을 담보로 잡고 가상자산을 대출받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당초 개인 간(P2P) 대출로 시작한 아베는 현재의 풀(Pool, 여러 이용자의 가상자산을 한 곳에 모으는 것) 기반 대출로 방향을 전환했다.


디파이 분석 사이트 디파이펄스에 따르면 아베의 총 예치 자산 규모는 약 100억달러(약 11조원)로 메이커(약 130억달러 예치)에 이어 세계 2번째 규모다. 현재 아베는 이더리움(ETH)과 테더(USDT)를 포함해 총 22개 가상자산에 대한 예치이자 및 담보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즉, 가상자산을 빌려주는 사용자는 유동성 풀에 가상자산을 예치함으로써 이자를 받을 수 있고, 가상자산 대출을 원하는 사용자는 해당 유동성 풀에서 가상자산을 빌릴 수 있는 구조다.


아베는 다마고치 게임과 유사한 '아베고치'라는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한토큰) 캐릭터를 예치하고 토큰을 발행해주는 디파이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사용자는 아베고치를 예치하고 받은 에이토큰(aToken)을 아베의 유동성 풀에 넣고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아베는 이번 삼성 블록체인 월렛 탑재로 2030세대의 갤럭시폰 유저들이 쉽게 디파이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재 삼성 블록체인 월렛엔 이더리움 및 트론 블록체인 기반 앱이 각각 30개, 7개씩 지원되고 있다. 월렛에 보관 가능한 가상자산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클레이튼, 스텔라, 트론 등 5개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의 가상자산이다.





0 0